2018

올해는 내가 미국에 온지 5년째가 되는 날이다.

자려고 누웠는데 문득 옛날 생각이 나서 옛날 사진을 찬찬히 꺼내 보았다.


맨 처음 미국에 오던 날.

짐을 싸도 싸도 가져갈 게 많아서 무겁게 들고오고 지쳤던 일.

모든게 새롭고 불안하기만 하던 날들


비록 5년전 일인데 벌써 다 기억속에 사라저 버린것만 같다.

유니온에서 공부하던 일.

밤새 케미스트리 건물에서,

내가 제일 좋아하는 탁자에 않아 공부하던 일,

때로는 매스 건물에서 헤매며 좀더 조용한 아늑한 장소를 찾아

늘 어깨를 짓누르던 가방을 메고 다니던 일 ..

전부 까마득한 옛날 일 같다.


5년 전, 아니, 대학교 떄 일, 고등학교떄 일, 전부 이렇게나 벌써 흐릿한데

내가 더 나이가 들고 삶에 치여 하루하루를 살다 보면

언젠가 기억하고 싶을 때 기억이 하나도 나지 않겠지?


내가 살아온 날들보다 살아갈 날들이 더 많으려나

그 삶들은 더 행복하려나


'Chaos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8  (0) 2018.05.15
언제 어디선가 찍은 사진  (0) 2017.10.04
안나 카레니나  (0) 2017.10.04
그럴 때  (0) 2017.10.04
플랫아이언 빌딩  (0) 2017.03.24
Happy new year!  (0) 2017.02.07
트랙백0 댓글0

언제 어디선가 찍은 사진



'Chaos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8  (0) 2018.05.15
언제 어디선가 찍은 사진  (0) 2017.10.04
안나 카레니나  (0) 2017.10.04
그럴 때  (0) 2017.10.04
플랫아이언 빌딩  (0) 2017.03.24
Happy new year!  (0) 2017.02.07
트랙백0 댓글0

안나 카레니나

안나 카레니나,


요새 읽고 있다.


이제 1권 300페이지.


'Chaos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8  (0) 2018.05.15
언제 어디선가 찍은 사진  (0) 2017.10.04
안나 카레니나  (0) 2017.10.04
그럴 때  (0) 2017.10.04
플랫아이언 빌딩  (0) 2017.03.24
Happy new year!  (0) 2017.02.07
트랙백0 댓글0
prev 1 2 3 4 ··· 30 next